Untitled Document
  HOME | E-mail    
 

제목: 기다림의 미학


글쓴이: jjs30345

등록일: 2004-09-06 21:34
조회수: 753 / 추천수: 123
 



   김장로님.

   주님의 평강과 지켜주심으로 늘 기쁨이 충만하시길 ,,,,,,,,,,,,,

  기다림이란 역시 위대한 하나님의 계획 안에 있는 신비한 힘인가봅니다

  농부가 지루한 봄의 허기짐과 무더운 여름을 이겨야

   풍성한 가을의 열매를 얻음을 우리가 알듯이,,

   나에게 지독하게도 고통스러운 여름과 허기져 지칠대로 지치게 내버려두신 것 같은 봄의 나른 함을 주셨지요

   그래도 지나고 나니 그리 오래 기다리지도 않았는데 말입니다
난 그 얼마 안되는 시간을 기다리지 못하는 유아적인 심리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발버둥쳤습니다
  
   지금 엄마가  밥을 다 해놓고 잠깐 뜸 들기를 기다리는데...
   그 참을 못참아 칭얼대는 아이처럼 말입니다.

장로님의 홈 페이지가 주님의 영광을 나타 내는 즐거운 창이 되길 기원합니다

   샬롬

      화명동에서                     조진수
    
              
김양규   2004-09-07 08:31:52
조 집사님...
정말 반갑습니다.
교감 승진을 축하드립니다.
어제 농담으로, 시간이 가니 그래도 교감도 되고 그러네..라고 했지만, 사실 그게 시간이 간다고 되는게 아니지요.
교사가 교감되는 건 1만분의 1의 경쟁이라면서요.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건강이 안좋아서 한때 얼마나 힘들어하셨나요.
하지만 하나님이 집사님을 붙드시고 마침내 이름바꿈의 은혜까지 더하여주셨네요. 얼마나 감사한지..
이제까진 나도 교사친구가 있었는데 이젠 교감친구가 있네요.
이젠 또 시간만 가면 장이 되겠지요.ㅋㅋ..
언제 가까운 시일내에 한번 묵읍시다. 맛있는거...
동네방네 소리해서 다 모아가지구 한판 크게 벌입시다.
사실, 이건 올림픽에서 금메달따는 것보다 더 의미있는 일이라니깐요.
교감되고서야 비로소 우리 홈에 들어오셨는데, 앞으로 예의 그 날카로운 촌철살인의 기개로 우리 홈을 좀 빛내주세요.
집사님, 파이팅! 사랑합니다.샬롬...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jjs30345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보안코드 입력
스팸글 방지를 위해 보안코드를 필요로 합니다.
위 그림에 보이는 글자를 아래 칸에 입력하세요.

 
이름(별명)    비밀번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4421  마음이 민첩한 다니엘처럼 3
한순애
2004-08-20 206 1319
4420  감사노트(3)-소름돋는 이야기 4
클레이
2004-08-21 214 1372
4419  하나님의 붕어빵 3
이명섭
2004-08-22 198 1232
4418  <전도> 번잡한 거리에서 그게 뭡니까?' 4
박형아
2004-08-23 195 1065
4417  욕심이 과하면... 2
이명섭
2004-08-24 212 1100
4416  누가 이해할수 있을까? 2
리디아
2004-08-25 202 1150
4415  감사노트(4)-기도의 네트워크 2
클레이
2004-08-25 160 1029
4414  주님은 우리와 동행했네~ 3
리디아
2004-08-26 156 1186
4413  나는 오늘도 하나님, 그분을 선택한다 2
박형아
2004-08-26 191 1128
4412  빗나간 집착 2
이명섭
2004-08-26 161 945
4411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기도 2
박형아
2004-08-27 152 906
4410  2004 올림픽에서 일본이 선전하는 이유 1
이목사
2004-08-27 222 1288
4409  마가복음을 읽고나서... 2
이명섭
2004-08-28 168 1048
4408  사랑하면 보이는 행복... 4
리디아
2004-08-29 156 1171
4407   이 시대를 책임질 하나님이 주신 자녀 입니다. 1
이명섭
2004-08-29 253 1063
4406  감사노트(5)-가장 확실한 슈퍼바이저 1
클레이
2004-08-30 192 1010
4405  싫은 농담 1
유익한
2004-08-31 182 945
4404  그래서 죽을 써 주었지요...(유 머) 3
이명섭
2004-08-31 244 1152
4403  나는 도대체 누구입니까? 2
박형아
2004-09-01 219 1097
4402  이웃 사랑의 원리 2
클레이
2004-09-01 206 1016
4401  당신은 지금~ 2
리디아
2004-09-02 204 1052
4400  기다림의 유익 - 퍼온 글 1
김양규
2004-09-03 187 955
4399  리마선수와 인생 마라톤의 교훈 1
이목사
2004-09-03 143 958
4398  네비게이션 2
클레이
2004-09-06 120 882
 기다림의 미학 1
jjs30345
2004-09-06 123 753
4396  Max Hayslette의 그림 세계 3
클레이
2004-09-08 132 910
4395  거북이를 사랑한 토끼 1
이명섭
2004-09-09 153 723
4394  BBB 행동수칙 1
이목사
2004-09-11 125 858
4393  당근, 달걀... 그리고 커피 - 퍼온 글
김양규
2004-09-11 135 810
4392  * 사랑 하시나요?* 2
리디아
2004-09-15 136 8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148   [다음 15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