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ME | E-mail    
 

제목: 나는 오늘도 하나님, 그분을 선택한다


글쓴이: 박형아

등록일: 2004-08-26 09:34
조회수: 1128 / 추천수: 191
 

주위는 고요하다.

이른 시간, 따라놓은 커피에 모락모락 뜨거운 김이 피어오른다.
주위는 캄캄하고 세상은 잠들어 있다.


조금 후면 날이 밝아올 것이고 떠오르는 태양과 함께
저 아래 차도를 시끄럽게 만들 것이다.
새벽의 고요함은 아침의 소란스러움으로 바뀔 것이다.
고독의 평온함은 사람들의 쿵쿵거리는 소리로 바뀔 것이다.


이른 아침의 은신처는 결정해야 할 일들과
급히 처리해야 할 일들 때문에 침범 당할 것이다.


이 후 열두 시간 동안 나는 하루가 요구되는 일에
내 자신을 내 맡겨야만 한다.
내가 선택을 할 수 있는 때는 바로 지금이다.
갈보리의 은혜로 나는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첫째, 사랑을 선택한다.


어떤 경우라도 미움은 정당화 될 수 없다.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해서 보복할 수는 없다.
나는 사랑을 선택한다.
오늘 나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께서 사랑하시는 모든 것을 사랑할 것이다.


둘째, 기쁨을 선택한다.


나는 나의 하나님을 모든 형편과 여건에서도 하나님이 되도록 초청할 것이다.
나는 냉소적 모습으로 변하려는 유혹을 거부할 것이다.
그것은 게으른 사상가의 도구일 뿐이다.
나는 사람들을 하나님이 창조하신
본연의 인간 이하로 취급하려는 태도를 거부할 것이다.
나는 모든 문제를 하나님을 만나게 되는 기회로 삼을 것이다.


셋째, 화평을 선택한다.


나는 용서를 받으며 살 것이다.
내가 살아가기 위하여 용서할 것이다.


넷째, 인내를 선택한다.


나는 이 세상의 불완전함을 너그럽게 용납할 것이다.
나의 자리를 빼앗은 사람을 저주하기보다는
그가 나의 자리에 앉도록 청할 것이다.

기다리는 시간이 너무 길다고 불평하기보다는
기도 할 막간이 생긴 것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하겠다.
새로운 과업에 대해 투덜대기보다는
그것을 기쁨과 용기로 대면 하겠다.


다섯째, 친절을 선택한다.


나는 가난한 자들에게 친절하겠다.
그들은 외로운 이들이기 때문이다.
부유한 자들에게 친절하겠다.
그들은 두려워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불친절한 사람들에게 친절하겠다.
하나님께서 나를 그렇게 대접하셨기 때문이다.


여섯째, 선함(착함)을 선택한다.


나는 부정직한 돈을 버느니 차라리 빈털터리로 살아가겠다.
나는 내가 자랑하기 전에 무시를 당하겠다.
비난하기 전에 먼저 고백하겠다.
나는 선함(착함)을 택한다.


일곱째, 신실함을 선택한다.


오늘 나는 약속을 지키겠다.
나에게 돈을 빌려준 이들은 날 믿은 것을 후회 하지 않을 것이다.
나의 협력자들은 내 말을 의심치 않을 것이다.

내 아내는 나의 사랑을 의심치 않을 것이다.
그리고 내 아이들이 내가 집에 돌아오지 않을까
염려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다.


여덟째, 상냥함을 선택한다.


강제로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
내가 목소리를 높이는 것은 오직 찬양할 때 뿐이기를 원한다.
내가 주먹을 움켜쥐는 것은 기도할 때 뿐이기를.
내가 요구를 한다면 그것은 내 자신에게만 국한되기를.


아홉째, 절제를 선택한다.


나는 영적 존재이다.
육체가 죽고 나면 혼은 비상할 것이다.
나는 썩어질 것이 영원한 것을 지배하지 않도록 할 것이다.

나는 기쁨에만 취할 것이다.
나는 나의 믿음에만 감격할 것이다.

나는 하나님에 의해서만 영향 받을 것이다.
나는 예수님으로부터만 가르침을 받을 것이다.
나는 절제를 택한다.


사랑, 기쁨, 화평, 인내, 친절, 선함(착함), 신실함, 상냥함,
그리고 절제, 이러한 것에 나는 나의 하루를 바칠 것이다.


만약 이것이 성공적이라면 나는 감사 드릴 것이다.
만일 실패한다면 나는 그분의 은총을 바랄 것이다.


그리고 오늘 하루가 지나가면
나는 침대에 누워 휴식할 것이다.


나는 하나님, 그분을 선택한다.



-- 맥스 루카도 --




              
박형아   2004-08-26 09:49:07 [삭제]
우와~~ 역시 전문가시군요...
내용에 맞는 포장지 고르느라 무진장 애썼는데...

너무~~ 맘에 듭니다..훗~
(근데 왜 안되는거지? 다른곳은 되는데??)
김양규   2004-08-26 09:54:28
좋은 글 감사합니다.
내용물이 워낙 알차니까 멋드러진 포장해드려야지용.
감사합니다.
오늘도 커피 한 잔 하시면서 아름다운 삶생 명상의 시간가지시길 기대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샬롬.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박형아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보안코드 입력
스팸글 방지를 위해 보안코드를 필요로 합니다.
위 그림에 보이는 글자를 아래 칸에 입력하세요.

 
이름(별명)    비밀번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4421  마음이 민첩한 다니엘처럼 3
한순애
2004-08-20 206 1319
4420  감사노트(3)-소름돋는 이야기 4
클레이
2004-08-21 214 1372
4419  하나님의 붕어빵 3
이명섭
2004-08-22 198 1232
4418  <전도> 번잡한 거리에서 그게 뭡니까?' 4
박형아
2004-08-23 195 1065
4417  욕심이 과하면... 2
이명섭
2004-08-24 212 1100
4416  누가 이해할수 있을까? 2
리디아
2004-08-25 202 1150
4415  감사노트(4)-기도의 네트워크 2
클레이
2004-08-25 160 1029
4414  주님은 우리와 동행했네~ 3
리디아
2004-08-26 156 1186
 나는 오늘도 하나님, 그분을 선택한다 2
박형아
2004-08-26 191 1128
4412  빗나간 집착 2
이명섭
2004-08-26 161 945
4411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기도 2
박형아
2004-08-27 152 906
4410  2004 올림픽에서 일본이 선전하는 이유 1
이목사
2004-08-27 222 1288
4409  마가복음을 읽고나서... 2
이명섭
2004-08-28 168 1048
4408  사랑하면 보이는 행복... 4
리디아
2004-08-29 156 1171
4407   이 시대를 책임질 하나님이 주신 자녀 입니다. 1
이명섭
2004-08-29 253 1063
4406  감사노트(5)-가장 확실한 슈퍼바이저 1
클레이
2004-08-30 192 1010
4405  싫은 농담 1
유익한
2004-08-31 182 945
4404  그래서 죽을 써 주었지요...(유 머) 3
이명섭
2004-08-31 244 1152
4403  나는 도대체 누구입니까? 2
박형아
2004-09-01 219 1097
4402  이웃 사랑의 원리 2
클레이
2004-09-01 206 1016
4401  당신은 지금~ 2
리디아
2004-09-02 204 1052
4400  기다림의 유익 - 퍼온 글 1
김양규
2004-09-03 187 955
4399  리마선수와 인생 마라톤의 교훈 1
이목사
2004-09-03 143 958
4398  네비게이션 2
클레이
2004-09-06 120 882
4397  기다림의 미학 1
jjs30345
2004-09-06 123 754
4396  Max Hayslette의 그림 세계 3
클레이
2004-09-08 132 910
4395  거북이를 사랑한 토끼 1
이명섭
2004-09-09 153 723
4394  BBB 행동수칙 1
이목사
2004-09-11 125 858
4393  당근, 달걀... 그리고 커피 - 퍼온 글
김양규
2004-09-11 135 810
4392  * 사랑 하시나요?* 2
리디아
2004-09-15 136 8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148   [다음 15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