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ME | E-mail    
 


  김양규(2017-06-15 11:23:42, Hit : 49, Vote : 0
 저용량 아스피린도 내출혈 위험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심근경색이나 뇌경색 등 예방용으로 소량의 아스피린을 매일 먹는 것이 좋다고 권고되고 있으나 75세 이상 노인의 경우엔 치명적인 내출혈을 일으킬 위험이 매우 커진다는 경고가 나왔다.

BBC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대학 '심근·뇌경색 및 치매 예방센터'(CPSD) 소장인 피터 로스웰 교수팀은 이런 연구결과를 학술지 '랜싯'(Lancet) 최신호에 발표했다.

유럽과 미국에선 75세 이상 노인의 40~60%가 매일 아스피린을 복용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중년 이후 복용이 확산하고 있다.

해열·진통제로만 알려진 아스피린을 저용량 복용하면 혈전을 예방하고 이로 인한 심근경색과 뇌경색을 예방하거나 재발을 줄여준다는 등의 다양한 효과가 밝혀지고 값이 싸 의사들이 권고해서이기도 하다.

피의 응고를 막고 묽게 해주는 효과를 가진 아스피린의 부작용 중 하나는 속쓰림 등 위장장애인데 그동안 각국에서 이뤄진 임상시험 결과들은 대부분 75세 이하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로스웰 교수팀은 심근 및 뇌 경색 환자나 이를 겪고 재발 방지를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는 영국인 3천166명으로 대상으로 부작용 여부를 조사했다. 참가자의 절반은 75세 미만, 절반은 75세 이상으로 구성했다.

그 결과 75세 이상 노인의 경우 위 등에 심각한 내장 출혈이 일어나는 비율이 훨씬 높았다. 생명을 위협하는 치명적 출혈이 발생할 확률은 65세 이하는 연간 0.5%인데 반해 75~84세는 1.5%, 85세 이상은 2.5%로 높아졌다.

로스웰 교수팀은 아스피린 등 항혈소판 약물은 심근·뇌 경색 재발을 20% 낮춰주는 효과가 있지만 매년 영국에서만 3천여 명이 내장 과다출혈로 숨지고 이 가운데 대부분이 75세 이상 노인이라고 밝혔다.

그동안엔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이 이 같은 환자나 위험도가 높은 사람 모두에게 이익이 해로움보다 크다고 생각해왔으나 75세 이상 노인의 경우엔 해가 더 클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에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75세 이하에선 이득이 해보다 훨씬 크므로 너무 염려할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또 75세 이상 노인도 아스피린 복용을 중단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하면서 아스피린과 함께 속쓰림 위산과다 치료용으로 강력 위산분비 억제제인 양자펌프저해제(PPI) 계열의 제산제를 복용하면 소화기 내출혈을 70~90%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PPI 계열의 식도염, 기능성 소화불량, 위산 억제 약들도 골절위험 증가 등 나름의 부작용들이 있으므로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 이야기
간에 좋은 과일, 채소 5가지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