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ME | E-mail    
 
 

제목: 적근과 백근


글쓴이: 김양규

등록일: 2019-10-31 11:10
조회수: 78
 
인체 세포에는 산소 없이 에너지를 생산, 생명을 유지하는 해당계(解糖界)와, 산소가 있어야 되는 미토콘드리아계가 한  세포 안에 공존하고 있다.
즉, 한 세포속에 에너지 생산 방식이나 성질이 다른 두 가지 시스템이 공존하고 있는 게다.

해당계는 산소 없이 혐기성 당질만으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단순한 과정이기에 작동이 아주 빠르다.
따라서 위급상황에서 대처를 잘할 수 있게 된다.

미토콘드리아계는 산소뿐아니라 당질, 지질, 단백질, 햇빛까지 복합적인 재료를 쓰는 호기성 세포여서 에너지 생성과정이 복잡하고 느리지만 효율이 높다.

해당계는 효율은 떨어지지만 순발력은 탁월하다. 그리고 분열증식이 왕성해서 피부, 점막, 정자,근육 중에서도 순발력이 요구되는 백근(속근, 速筋)에 많이 분포되어 있다.

미토콘드리아계는 효율이 높아서 지구력이 탁월하며 분열증식 대신 성장, 성숙하는 특징이 있어서 뇌신경, 심장, 난자, 근육 중에도 지구력의 적근(지근, 赤筋)에 주로 분포되어 있다.

분열증식이 왕성한 암세포는 해당계가 많고 미토콘드리아가 100개도 안된다.
평균 세포에 분포하는 5,000개에 비해 아주 낮다.암세포가 산소가 필요없는 저체온, 저산소에서 잘 발생하는 건 이 때문이다.
암을 유발하는 세포도 산소가 잘 통하지 않을 때에 많이 분열증식하기 때문에 운동을 하지않으면 암이 더 나빠진다는 말이 그말이다.

정자와 난자도 그 점에서 대조적이다.  정자는 분열증식을 해야하고, 난자는 성숙성장을 해야 한다.
때문에 정자는 해당계에서 에너지를 얻고, 난자는 미토콘드리아계에서 에너지를 얻는다. 해당계는 산소가 필요없기에 남자의 고환은 차게 하는 것이 좋고, 미토콘드리아계는 산소가 있어야 하기에 여성의 아랫도리는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차다는 것은 혈액순환이 잘 안된다는 뜻이고, 혈액순환이 잘 안되면 산소공급이 적어진다는 뜻이다.
따뜻하다는 것은 그 반대가 되어 혈액순환도 산소공급도 잘 된다는 말이 된다.

한의학에서 아랫도리를 하초(下焦)라고 하는데 특히 여성의 하초가 따뜻해야 하며 불이라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무릇 건강한 여성은 아랫배가 따뜻해야 하고 가슴윗쪽은 차와야 하는데 그 반대가 되면 아주 불건강한 상태,병적인 상태로 이환되는 것이다.
여성의 하초는 난소가 있는 곳이고 난자의 생성과 발육에 관계하기 때문에 따뜻하게 해야 미토콘드리아계에서 에너지 공급을 잘 받아 효율적으로 쓰이기 때문이다.
하초가 냉하면 아랫도리만 차가와지는게 아니라 손발도 차가와진다.
손을 만져보면 얼음처럼 차가운 사람은 아랫도리가 차고 냉하기 때문이다.

나이에 따라 에너지를 쓰는 모드가 달라진다.
아이들은 순발력을 주로 하는 해당계 우위의 생활을 하기에 가만히 있질 못하고 방방 튄다.
숨이 차다, 혐기성 활동이다.그래야 세포 분열증식이 왕성해서 성장을 잘하게 되고 동작이나 말이 빠르다..
아이들은 피곤하다는 말을 하지 않으며, 지칠 때까지 뛰어다닌다.
잘 뛰어노는 아이가 튼튼하고 잘 자라는 것은 그 때문이다.

그러나 사춘기를 지나 성장이 멎을 즈음부터 차츰 순발력의 해당계 우위에서 지구력의 미토콘드리아계 우위로 넘어간다.중년이 되면 두 시스템이 거의 균형잡힌 생활을 하게 되다가 고령이 될수록 지구력 우위로 넘어간다.
그러면 말도 행동도 천천히 하게 되어 걸음걸이도 느릿느릿하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되어가는게 순리인데 중년을 넘겨서도 계속 순발력 위주의 해당계 우위생활을 하면 어떻게 될 것인가. 말도 빠르고 생각도 빠르고 행동도 빠르다면...
엄청난 스트레스를 안고사는 생활의 연속이 되면  시상하부의 부담은 물론이고 당장 스트레스로 인한 혈관의 수축으로 혈액순환이 안되면 저산소, 저체온 상태로 된다.
미토콘드리아계 활성이 떨어지고 호기성 세포는 적응을 위해 혐기성, 해당계로 전환, 분열증식을 시작한다.
이게 암이다.

암만이 아니다. 모든 생활습관병도 마찬가지다.어른이 되어도 지구력 대신 순발력으로 달리다 보면 여기가 종착역이다.과로하지 말라는 충고를 가볍게 들으면 끝내 몸이 쓰러진다.
달리기와 비교하여보자.단거리 선수는 숨을 안쉬고 순발력만으로 달린다.한계가 400미터다.
올림픽 기록이 50초가 채 안된다.사람이 숨 안쉬고 달릴 수 있는 게 고작 1분이다.
그 이상은 숨이 차서도 안되고 해당계만으로 뛰어야 하니 젖산이 쌓여 피로에 지쳐서도 더 달릴 수가 없다.
순발력만으로 달려야 하니 단거리 선수는 속근을 발달시켜야 한다.이게 해당계의 백근이다. 속근을 백근이라고 부르는 것은 그 색깔이 희기 때문이다.
단거리 선수가 역도선수처럼 번들거리는 근육질인 것은 백근이 발달한 때문이다.

거기 비해 장거리 선수는 나약하게 보인다. 말라 보인다.
지구력으로 뛰어야 하기 때문에 미토콘드리아계의 지근(遲筋)이 발달한다.
지근은 색깔이 붉어서 적근이라고도 부르며, 신체 깊숙이 있어서 내근이라고도 불린다.
유산소의 지구력으로 달리기 때문에 단거리 선수에 비해 급격한 피로는 한결 덜하다.
순발력은 해당계에서, 지구력은 미토콘드리아계에서 에너지를 얻는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영적으로도 마찬가지이다. 젊을 때는 해당계의 에너지 분출이 많아순발력이 강하므로 역동적이고 다양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게된다. 하지만 중년이후 나이가들어가면서 점차 활동을 줄이고 기도생활에 전념하는것이 좋다. 여기저기 숨도 못쉬게 쫓아다니는 것은 몸에 무리를 가져와 갑자기 올스톱할 수 있다. 그래서 영적으로 무리한 욕심을 가지지 않는것이 좋다. 사역도 좋지만 중년 이후에는 한템포 늦추어 뒤에서 조용히 기도하는 사역을 하는 것이 좋다. 전면에 나서서 활동적으로 움직이는 것은 해당계의 활동이 활발한 젊은분들에게 맡기고 나이들어 지긋해지면 한템포 물러서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교회에서 처음엔 꼭 필요한사람, 없으면 안되는 사람이 되어야 하지만,나중에 없어도 되는 사람, 자리를
물려줄 후계자를 양성해놓고 물려줄 수 있는 사람, 그래도 교회가 잘 돌아가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젊을 때 믿음의 사역을 훌륭히 했던 분들이 노후에 절제를 못해 소용돌이의 한가운데 서는 일들이 우리사회에 적잖이 있다.
자칫하면 너무 과대한 욕심을 비전으로 안고 뛰다가 중간에서 쓰러지는 일들이 많다.
특히 믿음좋은, 열심있는 분들에게 많이 있는 현상인데, 몸은 이미 미토콘드리아계에서 에너지를 받는 단계로 진입했는데, 마음만은 해당계에서 에너지를 받는 젊음이라고 생각한다면 중간에 쓰러지고 넘어지고 자빠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래서 노년기의 과욕을 버려야 한다.
여기서 과욕이란 자신의 이익만을 챙기는 것만이 아니라 선한 사역이라 할찌라도 몸에 맞지않는 욕심을 자제하라는 말도 더하고 싶다.

대의명분은 좋지만 실제 몸의 상태가 그에 따르지 못하는 경우가 너무 많기 때문이다.
한의학에서는 이것을 사람의 근본원기 신기(腎氣)라고 하는데, 신기가 왕성할 때 할 수 있는 일이 있는가 하면 신기가 허약해졌을 때 할 수 있는 일들이 따로 있다.
몸도 마음도 한템포 늦추고 욕심을 버리고 항상 감사하게 기도생활에 전념하는 일이 신기가 허해졌을 때 할 수 있는 일이 아닐까 싶다.
연세가 들면 젊은이들에게선 볼 수 없는 경륜과 지혜가 있기 마련, 그것을 충분히 활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지혜로운 몸관리,성전관리가 아닐까 싶다.
우리의 몸은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는 거룩한 성전이기 때문이다.

          
김동준   2019-11-03 03:31:49 [삭제]
잘 읽었습니다.
한의학적으로 이렇게 신앙상활을 돌아보는 것이 매번 신기합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김양규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보안코드 입력
스팸글 방지를 위해 보안코드를 필요로 합니다.
위 그림에 보이는 글자를 아래 칸에 입력하세요.

 
이름(별명)    비밀번호   
        
▽ 다음글: 감성의 세 문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