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ME | E-mail    
 
 

제목: 바닥감정


글쓴이: 김양규

등록일: 2019-10-09 10:08
조회수: 65 / 추천수: 2
 
분노는 겉감정이다
겉으로 나타나는 2차 감정이다

그속에는 불안이 있다
불안은 1차감정 중 하나이다

불안은 수치심을 싸고있는데
수치심이 드러날까봐 불안해하고
그 불안기제를 건드리면
방어기제로 분노가 폭발된다


성을 잘내는 사람은
부끄러운 무언가가 있어
그걸 드러내지 않으려고 자꾸 숨기고있다는 말이 된다

그 바닥감정으론
어마무시한 것이 가라앉아있는데
그건 바로 적개심이다

맨밑바닥에 가라앉아있어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지만
감정을 휘젓는 소용돌이 한번 몰아치면
잔잔한 호숫물에 큰 돌덩이 하나 집어던져 꾸중물 쳐올리는 것처럼
순식간에 흙탕물이 되고만다

적개심은 가장 먼저 눈으로 나타나는데
눈에 나타나는 적개심은 살기가 된다
눈에 번쩍이는 광채를 띄면
흥분성호르몬이 과잉분비됐다는 뜻이다
옆에 있다간 무슨 화를 당할지 모른다

다른말로는 무화라고 한다
우리몸에서 나오는 두가지의 불이 있는데
눈과 입에서 각각 두개씩 나오는 것으로 문화와 무화가 있다

문화는 은은한 불, 사랑의 불이요
친근감과 행복감을 느끼게하는 예수님의 눈빛이고

무화는 쎈불, 강한 불, 무서운 불
사람을 움츠리게하고 숨못쉬게 만드는 분노와
적개심의 불이다

부정적 바닥감정인 적개심이 치솟아오르면
사람은 백분의 1초만에 살기를 띄고 무화를 발산하며
그때 주먹에는 평소의 백배의 힘이 들어간다
그 주먹 한번 휘두르면 대형사고가 터진다

지속적인 스트레스나 불안앞에 인격을 유지할 수 있는 인격자는 세상에 아무도 없다
그건 책에서나 존재하는 평인이다
음양의 균형이 맞아 아무 질병이 없는 사람을 평인이라 한다
한의학 경전인 황제내경에 나오는 말이다
아무리 욕하고 놀려내도 성 한번 안내는 사람이다
책에나 나오는, 현실에는 없는 사람이 평인이다
사람을 너무 믿지말자
사람에게 너무 많은 점수를 주지말자
사람은 자꾸자꾸 계속되는 스트레스에 반응하지않고
견뎌낼 수 있는 건강한 존재가 못된다는 사실
사람은 믿음의 대상이 아니라 사랑의 대상이라는 사실. 잊지말자
사람은 너나없이 연약투성이일 뿐이라는 사실
세상을 살면 살수록 자꾸만 확인하게 된다.
          
김동준   2019-10-14 02:14:14 [삭제]
사람은 믿음의 대상이 아니라 사랑의 대상.
사람은 너나없이 연약투성이일 뿐...

맞습니다. 공감합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김양규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보안코드 입력
스팸글 방지를 위해 보안코드를 필요로 합니다.
위 그림에 보이는 글자를 아래 칸에 입력하세요.

 
이름(별명)    비밀번호   
        
▽ 다음글: 등불이 되는 기업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